조회 수 3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많은 영혼들을 붙혀주실것만 같이 추위는 사라지고 따뜻한 5월25일 토요일 우리 3교구는 씨티에 모였습니다. 용기형제의 인도로 전도를 시작했습니다.

1.jpg

 

<기도제목>
  1.전도자리에 나오는 것이 습관이아니라 진심으로 행하는 전도가 될수있도록
2. 우리가 하나님께 접붙힘당했듯이 접붙힘 시킬 예비된 영혼 만날수 있도록.
3. 사단결박

전 날 각 목장에서 많은 영혼들을 섬겼던 것 같이 우리(교회) 의 존재 목적 “영혼 구원하고 제자 삼는일” 을 하기 위해 모인 뜨거운 전도자리로 가보실까요!

 

 

유용기 형제,  우성현 형제, 이건영 형제의 전도 현장입니다.


유용기: 오늘 열매를 맺히진 못했지만, 전도 페어의 중요성을 다시한번 느꼈습니다. 한 자매에게 다가가 말을 걸었습니다. 그 자매 남자친구가 오해를 하고 그 형제는”가자” 라고 짧고 굵은 말로 자매를 데려갔습니다. 예전 전도를 처음 나갔을 때가 생각이 났습니다. 그 때엔 페어로 나간 형제가 급한 전화를 받고 자리를 잠깐비웠는데 그 순간 그 자매 남자친구가 와서 욕을하며 시비를 걸었습니다. 그래서 큰 충격에 빠진적이있었습니다. 지금 모습과 예전모습이 오버래핑되어 생각났습니다. 옆에서 중보기도로 도와주는 것도 있지만 이러한 경우에도 서로 도움이 된다는 것이 페어의 중요성이라고 느꼈습니다.

 

 

조명숙 자매와 함경녕 형제 전도 현장입니다.

 

조명숙: 전도를 나가기 전에 복음들을 사람 낼 초청될 사람을 붙여달라고 기도를 하고 나갔습니다. 시작하자 마자 한 자매를 만났는데 싱가폴에서 오래 살다온 자매였습니다. 모태신앙은 아니지만 4월부터 친구초청을 받고 호주교회를 나가고있다고했습니다. 눈치가 약간 한국 교회를 가고싶어하는 것 같았습니다. 지금이 시험기간이라 당장은 나오지 못하지만 번호를 주고받았고 현장이 잡힐수 있다는 것에 감사했습니다. 한 형제를 도서관 앞에서 만났는데 호주 온지 1주일이 됬다고 합니다. 레쥬메를 돌리러 나왔다고 하는데 오늘 저녁에 연락을 준다고 했습니다. 교회가 먼것 같다고 얘기했지만 끝까지 기도하여 낼 초청되기를 소망하겠습니다.

 

 

정주연 자매와 최고은 자매의 전도 현장입니다.

 

정주연: 전도 마지막 타임에 한 형제를 만났습니다. 불교라고 말하며 거절했습니다. 교회에 오지 않아도 된다. 금요일마다 목장모임이있다고 소개를 했습니다. 그러자 그 형제는 금요일날 늦게끝나는 것에 걱정을 했지만 와보겠다는 의향은 있었습니다. 맛있는거 먹는다고 얘기했더니 자기는 쉐프라면서 별 감흥이 없어보였습니다. 어머니께서 분식집을 하시는데 여기에 남을지 어머니 일을 도와드릴지 고민을 하고있었습니다. 학교를 다니고있는데 1시나2시에 끝나고 그 후에는 아무것도 없다고 하기에 주중에 현장을 잡고 목장에 초대하여 불신자가 예수님을 만나는 기적이 일어나기를 기도 하겠습니다.

 

 

오늘도 주님의 일을 하기위한 각 한사람 한사람을 축복합니다. 변덕스러운 날씨에 감기 조심 하세요

3교구 리포터 이건영 이였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115 [2018.08.16] (일군 모임) 이게 잘못된 결과이기를 바랬지만 의사는 99프로의 확률이라고 하였습니다.. (중국 6초원 Cheng) Hosanna 2019.02.13
114 [2018.08.07] (일군 모임) 내가 도울 수 있는 것이 한가지도 없었지만 기도를 통해 하나님이 그들을 도우셨습니다.. (중국 5초원 Michelle) Hosanna 2019.02.13
113 [2018.08.07] (일군 모임) 아무도 나를 사랑해 주는 것 같지 않았는데..(한국 4초원 이건영) Hosanna 2019.02.13
112 [2018.08.07] (일군 모임) 언니에게 들은 엄마의 소식이 너무나 충격이였습니다.... (한국 3초원 신지우) Hosanna 2019.02.13
111 [2018.07.31] (일군 모임) 하나님께서 도와 주신다고 하시지 않으셨습니까? (중국 1초원 Stella ) Hosanna 2019.02.13
110 [2018.07.31] (일군 모임) 갑자기 캔슬이 되었습니다. (영어 5초원 강유진) Hosanna 2019.02.13
109 [2018.07.31] (일군 모임) 나의 마음이 상할 때.... 알게 하셨습니다. (중국 6초원 Piao) Hosanna 2019.02.13
108 [2018.07.31] (일군모임) Grant 가 오늘 우리 교회에 와서 샤워까지 하고 갔습니다. (영어 2초원 Nick) Hosanna 2019.02.13
107 [2018.07.31] (일군 모임) 너무 기뻐서 식욕이 없어서 다들 식사할 때 저는 홀로 눈물로...(중국 4초원 Peter) Hosanna 2019.02.13
106 [2018.07.31] (일군 모임) 나의 힘든상황은 잊혀지고, 그 영혼이 얼마나 힘든시간을 보냈는지 느껴지니 눈물이 났습니다. (5초원 김다나) Hosanna 2019.02.13
105 [2018.07.31] (일군 모임) 오래 전 사랑 없이 복음만 넣으려고 애썼던 모습이 생각나 또 회개 했습니다..(1초원 이강훈) Hosanna 2019.02.13
104 [2018.07.31] (일군 모임) 제 힘으로 두명 초대하는 것이 불가능함을 깨달았습니다. (2초원 김도석) Hosanna 2019.02.13
103 [2018.07.25] 청년 1교구 Springvale 지역전도 후기 입니다. file Hosanna 2019.02.13
102 [2018.07.23] 2018 Darwin Mission Trip Testimony (다윈 선교팀 간증) Hosanna 2019.02.13
101 [2018.07.23] 2018 Cranbourne Mission Trip Testimony (크랜번 선교팀 간증) Hosanna 2019.02.13
100 [2018.07.23] 2018 Sunbury Mission Trip Testimony (선버리 선교팀 간증) Hosanna 2019.02.13
99 [2018.07.23] 2018 Vienna Mission Trip Testimony (비엔나 선교팀 간증) Hosanna 2019.02.13
98 [2018.07.02] 청년 1교구 Springvale 지역전도 후기 입니다. file Hosanna 2019.02.13
97 [2018.07.02] (비엔나 선교 간증-최규원) 에디는 난민으로 와서 일을 하려고 거짓 말을 했다고 합니다. file Hosanna 2019.02.13
96 [2018.07.02] (비엔나 선교간증-김용민형제) Mohamed는 메시지 중에 참지 못하고 두 번이나 눈물을 흘렸다고 했습니다. file Hosanna 2019.02.13
Board Pagination Prev 1 ... 5 6 7 8 9 10 11 12 13 14 15 Next
/ 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