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문을 환영합니다.
한국어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Monash Branch Gathering 30th Week

 

 

1.jpg

 

 

 

모나시 브랜치 30주차 소식입니다.

리턴14명 새가족 4명 , 총 18명이 예배에 참석하였습니다.

 

오늘은 복음반 4과를 전해주었습니다.

 

Monash Branch 30th week news

return members 14 and new family 4, total 18 memebers joined the service

We shared Gospel class lesson 4th half

 

 

2.jpg

 

3.jpg

 

4.jpg

 

5.jpg

 

6.jpg

 

7.jpg

 

 

 

 

 

말씀 피드백

Message Feedback

 

 

Yu

세번째 포인트(나를 위해 죽으신 분을 위해 살게 하시려는 것) 가 기억에 가장 남았다고 했습니다.

지금까지 모든 것을 본인 스스로 해왔지만 메시지를 통해 

하나님의 능력을 더 믿고 싶고 더 하나님을 의지하고 싶다고 나누었습니다.

 

 

the third point(no longer live for me, but for Jesus) was most memorable. 

At this point in time and in the past, he said he has always done everything by himself, big or small. 

Through message, he wants to believe in God’s power more, and to rely on him. 

 

 

 

 

 

8.jpg

 

9.jpg

 

 

 

 

 

 

 

 

Jo

나를 위해 죽으신 분을 위해 살게 하시려는 것이라는 세 번째 포인트가 가장 인상 깊었다고 나누었습니다.

전에는 미래에 대해 혼란스러워 했고 돈을 더 버는 것으로 공허함을 채울 수 없음을 느꼈으나 

하나님 앞에 나아 온 후에는 모든 것이 중요치 않게 되었다고 합니다.

하지만 때론 하나님의 말씀을 잊곤 하고 이해하기 어려울 때도 있다고 합니다.

교회 안에서는 마음이 동하는데 세상 밖으로 나오면 쉽게 잊곤 한다고 했습니다.

 

 

Most impressed part was third point, live for the lord. In the last he’s confused with his future

and realised earning more money still cannot fill his emptiness in his heart, 

but now after coming in front of God, then everything is not important. 

However he said sometimes forgot God’s word, and hard to understand as well.

inside the church he’s touched, but out of the church, he is easy to forget. 

 

 

 

 

 

 

10.jpg

 

11.jpg

 

 

 

 

Cr

첫번째 포인트(하나님을 찬송하게 하시려는 것)에 대해 나누었습니다.

찬양시간에 평안을 느껴 그 시간을 정말 좋아한다고 하였습니다.

찬양 시간이 마치 하나님과 연결되는 것이 있고 복음을 듣는 듯한 느낌이 든다고 하였습니다.

 

 

She shared about point one, to praise God. 

She shared she really likes the praise and worship time, during P&W she said she feels peaceful.

She realised it’s because of during the time of praising God, 

it feels like listening to gospel and there’s connection with God.

 

 

12.jpg

 

13.jpg

 

 

 

Ny

세번째 포인트가 가장 인상깊었다고 나누었습니다.

전에는 스스로 모든 것을 결정하고 행했었다고 합니다.

많은 기도응답을 받았음에도 아직 하나님께 묻지 않고 스스로 미래계획을 세우고 있음을 나누었습니다.

이제는 하나님의 계획이 최고의 계획임을 알기에 그리고 자신이 만든 결정이 옳은지 아닌지 모르기 때문에

 하나님께 자신을 향한 하나님의 계획이 무언지 기도함으로 묻고 싶다고 나누었습니다.

 

 

Most impressive point is the third point. 

He shared that before he always made decision and did everything by himself.

Although he got many prayer answer, he still makes his future plan by himself without asking God. 

So he shared that he wants to start praying tGod to know what is God’s plan for him

because he knows that God’s plan is the best and if he makes decision for himself, 

he won't know whether the decision he made is right so he wants to start asking God.

 

 

14.jpg

 

15.jpg

 

 

 

Vin

두번째(영광돌리게 하시려는것)와 세번째 포인트가 인상 깊었다고 나누었습니다.

장기기증 받은 자를 비유하여 자신의 상태를 나누었습니다.

기증받은 자는 처음에 감사하는 마음과 남을 돕고 싶은 마음을 가지지만 시간이 흐른 뒤에는

기증자를 잊고 그 마음들을 잃고 삶에 불만을 가지기 시작하며 이 전의 생활로 돌아간다는 얘기를 하며

이 자가 마치 자신같다고 하였습니다. 하나님을 향한 감사하는 마음이 있지만 점차 그 마음을 잃곤 한다고

했습니다. 또한 하나님의 음성을 들어도 자신에게 처한 상황과 환경이 여의치 않아 자신 스스로 결정한다고

하였습니다. 그래서 하나님 말씀에 순종하는 것은 어렵다고 나누었습니다.

 

Most impressive point is the second and third point. 

He shared that the one who got donated the new kidney 

she may have the thankful heart and the heart that want to help other people in the beginning.  

But as time goes by, she may forget about the person who donated kidney for her

so she starts complaining and go back to her original life. He shared that is quite same with him, 

sometimes he has thankful heart towards God, but as time goes by, he loses that heart 

and for the third point he shared that even though sometimes he hears God’s voice but 

still makes decision by his own because the environment doesn’t allow him to obey God’s will, 

so he feels like obeying God’s word is very difficult for him. 

 
 
16.jpg

 

17.jpg

 

18.jpg

 

 

 

자유롭고 편안한 분위기 속에 친구처럼 또는 가족처럼 화기애애한 예배를 드리는 가운데

찬양할 때 말씀들을 때에는 진지하게 임하며 점차 말씀을 알아듣고 삶에 적용하려 애쓰는 모습들이 보입니다.

 

The service goes in free and comfort atmosphere like family, but they praise and listen message in earnest 

and we can see the souls gradually be able to understand the word and try to apply it in their lives.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59 [2018.06.16] 저는 대학교를 시작한 지 2주 만에... (모나쉬 대학 모임 IVY ) file Hosanna 2019.02.13 0
58 [2018.06.15] 모나쉬 Campus 브렌치를 소개합니다. (허복문) file Hosanna 2019.02.13 0
57 [2018.08.09] Monash University Branch Gathering 46th week file Hosanna 2019.02.07 2
56 [2018.08.09] Monash University Branch Gathering 45th week file Hosanna 2019.02.07 0
55 [2018.07.26] Monash University Branch Gathering 44th week file Hosanna 2019.02.07 0
54 [2018.06.23] Monash University Branch Gathering 41th week file Hosanna 2019.02.07 0
53 [2018.06.16] 저는 대학교를 시작한 지 2주 만에... (모나쉬 대학 모임 IVY ) file Hosanna 2019.02.07 0
52 [2018.06.08] Monash University Branch Gathering 40th week file Hosanna 2019.02.07 0
51 [2018.06.01] Monash University Branch Gathering 39th week file Hosanna 2019.02.07 0
50 [2018.05.26] Monash University Branch Gathering 38th week file Hosanna 2019.02.07 0
49 [2018.05.18] Monash University Branch Gathering 37th week file Hosanna 2019.02.07 0
48 [2018.05.12] Monash University Branch Gathering 36th week file Hosanna 2019.02.07 0
47 [2018.05.04] [Monash University Branch Gathering 35th week] 모나시 대학 브랜치 35주차 file Hosanna 2019.02.07 0
46 [2018.04.26] [Monash University Branch Gathering 34th week] 모나시 대학 브랜치 34주차 file Hosanna 2019.02.07 0
45 [2018.04.20] [Monash University Branch Gathering 33rd week] 모나시 대학 브랜치 33주차 file Hosanna 2019.02.07 0
44 [2018.03.30] [Monash University Branch Gathering 31st week] 모나시 대학 브랜치 31주차 file Hosanna 2019.02.07 0
» [2018.03.21] [Monash University Branch Gathering 30th week] 모나시 대학 브랜치 30주차 file Hosanna 2019.02.07 0
42 [2018.03.14] [Monash University Branch Gathering 29th week] 모나시 대학 브랜치 29주차 file Hosanna 2019.02.07 0
41 [2018.02.28.] [Monash University Branch Gathering 27th week] 모나시 대학 브랜치 27주차 file Hosanna 2019.02.07 0
40 [2017.10.16] [Monash University Branch Gathering] "예수님께 제 마음을 보여드리고 싶습니다." "I want to show my heart to Jesus." - Sherlock file Hosanna 2019.02.07 0
Board Pagination Prev 1 2 ... 3 Next
/ 3